전체메뉴
News
마린소프트는 전 직원의 행복을 추구하며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제공과 IT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마린소프트는 전 직원의 행복을 추구하며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제공과 IT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News
뉴 스
홈   HOME    >    News    >    뉴 스
[일요신문] 한국해양대,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할 전담 위원회 신설 2017.09.04

2017. 08. 30 (수)


해양분야 4차 산업혁명전략위원회 제1차 회의 후 기념촬영


한국해양대(총장 박한일)가 4차 산업시대에 대비해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해양분야 4차 산업혁명전략위원회’를 신설, 28일 오전 대학본부 5층 국제회의실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해양분야 4차 산업혁명전략위원회’는 대학 교육과 연구, 산학협력 분야의 미래 정책 제언과 실행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되며, 위원장에 박한일 총장, 대외 부위원장은 부산시 신성장산업국 김병기 국장, 대내 부위원장은 한국해양대 공과대학 김의간 교수가 맡는다.
 
또한 내부위원에는 한국해양대 김종도 기획처장을 비롯한 11명의 교수진이 참여하며, 외부위원은 부산테크노파크 ICT융합산업실 전은갑 실장, 부산항만공사 첨단항만실 박호교 실장, 한국선급 연구소 김대헌 소장,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이사, ㈜마린소프트 이재인 대표이사로 구성됐다. 이밖에 자문위원으로는 국회 제4차 산업혁명포럼 공동대표로 활동 중인 국회의원도 참여한다.
 
이날 위원회 출범과 함께 열린 전략 회의에서는 ▲한국해양대 김종도 처장의 ‘해양수산 분야 및 지자체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추진 경과’ ▲부산시 신성장산업국 김병기 국장의 ‘4차 산업혁명 부산시 대응전략’ ▲한국선급 연구소 김대헌 소장의 ‘Digital Ship Trends & Future Works’ 순으로 발표가 진행됐으며 향후 위원회 운영 방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해양대 박한일 총장은 “입학자원 감소와 구조개혁, 등록금 동결 등으로 대학 교육 환경이 나날이 어려워져가는 가운데 4차 산업혁명 시대로의 진입은 과거보다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지자체와 기업의 여러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위원회를 통해 미래 사회 변화에 대한 대학의 대응 역량을 높이고, 4차 산업 시대를 선도해나가자”고 밝혔다.
 


한국해양대는 위원회를 통해 전략 토론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세부적인 종합 대책을 세워나갈 예정이며, 오는 11월에는 국회에서 한국선주협회와 공동으로 ‘4차 산업혁명 대비 해양 분야 미래전략포럼(가칭)’을 개최해 국가 전체로 공감대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기사URL http://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266433

맨 위로
인증서